미망도 뭣도 아니라

2010.03.05 10:32 from luMière

 

 

 

 

 

 

 

 

 

 

  그건 미망도 뭣도 아니라,


  자신도 모르게 온통 기울어버린 한때의 마음이

  오래도록 치욕스러웠던 것 아닌지


  분석하자고 들면, 그래, 얼마나 한심한 이야긴가

  모두가 또 얼마나 한심한가

 

 

 

 

 

 

 

 

 

 

 

 

 

 

 

 

 

 

 

 

'luMiè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데본 아오키의 幻影  (11) 2010.03.12
엘비라 마디간  (9) 2010.03.08
미망도 뭣도 아니라  (6) 2010.03.05
너의 빨간 혀  (0) 2010.03.02
순간,  (6) 2010.02.24
그섬  (10) 2010.02.16
Posted by shoopoonk 트랙백 0 : 댓글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