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0.03.08 엘비라 마디간 (9)
  2. 2010.03.02 너의 빨간 혀
  3. 2010.01.17 내가 아니라, 너야 (2)
  4. 2010.01.16 미안

엘비라 마디간

2010.03.08 01:53 from luMière

 

 

 

 

 

 

 

 

 

 

 

 

 

 

 

그토록 눈부신 영화를 본일이 없었지, 잔이 엎질러지기 전에는.    

 

  그토록 잔혹한 영화를 본일도 없었어, 내 너를 만나기 전에는.                      

 

 

                   

                                                                     1967. Elvira madigan.

 

 

 

 

 

 

 

 

 

 

 

 

 

 

 

 

 

 

 

 

'luMiè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 개의 진실  (12) 2010.03.30
데본 아오키의 幻影  (11) 2010.03.12
엘비라 마디간  (9) 2010.03.08
미망도 뭣도 아니라  (6) 2010.03.05
너의 빨간 혀  (0) 2010.03.02
순간,  (6) 2010.02.24
Posted by shoopoonk 트랙백 1 : 댓글 9

너의 빨간 혀

2010.03.02 13:54 from luMière

   

 

  빨간 혀의 의미를 우리는 멋대로 해석했다.

 

  찍지마, 꺼져!

  너도 덥냐, 나도 덥다. 등등

  그냥, 메롱. 이라는 단순한 주장도 있었고

  빡큐. 같은 욕설도 다소 있었다

  하지만 나는 저 꽃잎처럼 붉고 둥근 혀에서

  욕이 발음되리라고는 상상되지가 않았다

  저녀석의 모국어가 뭔지는 몰라도

  팻매쓰니를 좋아하는지는 몰라도

  내 귀가 들은 말은 분명

 

  Are you going with me?

 

  였다, 저 덧없는 표정으로

  네가 두어번 컹컹 짖기라도 했더라면

  나는 아주 확신했을 것이다. 그래 가자, 답했을까

  하지만 다시는 너를 만날 수 없겠지, 너의 울음을 들을 수 없겠지

  언제나 여행은 끝나고, 언제나 안 돌아오는 것들만 그립다

  그러니 나는 너를 잊지 않을 것이다,

  내 귀가 처음 들은 어떤 언어처럼

  그렇게 불쑥 내뱉어진

 

  너의 빨간 혀를.

 

 

 

 

 

 

 

 

 

 

 

 

 

 

'luMiè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엘비라 마디간  (9) 2010.03.08
미망도 뭣도 아니라  (6) 2010.03.05
너의 빨간 혀  (0) 2010.03.02
순간,  (6) 2010.02.24
그섬  (10) 2010.02.16
어둠나무숲  (7) 2010.02.03
Posted by shoopoonk 트랙백 0 : 댓글 0

내가 아니라, 너야

2010.01.17 02:55 from luMière

 

 

 

 

 

 

 

 

 

 

 

 

 

 

 

 

 

 

 

 

 

 

 

 

 

  당나귀야 당나귀야,

 

  갇혀있는 건 내가 아니라, 너야

  근데도 웃고있는 건 내가 아니라, 너야

 

  이곳을 나서면 난 너를 잊을 건데, 그렇게 웃으면 어쩌라는 건지

  너만 보라는 듯이, 그렇게 큰눈을 꿈뻑이면 어쩌라는 건지

 

  이보시게 바보양반,

 

  갇혀있는 건 내가 아니라, 너야

  근데도 웃고있는 건 내가 아니라, 너야

 

 

 

 

 

 

 

 

 

 

 

 

 

 

 

 

 

 

 

 

 

 

 

 

 

 

 

 

 

 

 

'luMiè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둠나무숲  (7) 2010.02.03
우리 너무 멀다..  (6) 2010.01.27
hallway  (6) 2010.01.22
내가 아니라, 너야  (2) 2010.01.17
미안  (0) 2010.01.16
상관이, 없어  (0) 2010.01.08
Posted by shoopoonk 트랙백 0 : 댓글 2

미안

2010.01.16 23:58 from luMière

 

 

 

 

 

 

 

 

 

 

 

 

 

 

 

 

 

 

 

 

 

 

 

 

 

 

 

  미안, 오늘은 봄이 너무 그리워

 

  눈이 내릴 때마다 벚꽃을 상상한 것

  겨울을 살면서, 겨울을 살지 못하는 것

  봄을 살면서, 또 겨울을 그리워할 것, 그 모든 것들이

 

  미안, 오늘은 네가 너무

 

 

 

 

 

 

 

 

 

 

 

 

 

 

 

 

 

 

 

 

 

 

 

 

 

 

 

 

 

 

 

 

 

 

'luMiè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둠나무숲  (7) 2010.02.03
우리 너무 멀다..  (6) 2010.01.27
hallway  (6) 2010.01.22
내가 아니라, 너야  (2) 2010.01.17
미안  (0) 2010.01.16
상관이, 없어  (0) 2010.01.08
Posted by shoopoonk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