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소리'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0.03.03 앉아서 노래하는 사람 (4)
  2. 2010.01.22 hallway (6)
  3. 2010.01.14 내겐 너무 곤욕스러운 그녀

앉아서 노래하는 사람

2010.03.03 11:29 from songErie

 

 

 


 

 

 

 

 

 

 

 

 

 

 

 

 

 

박준혁 - Pocupine

 

 

 

야야, 이 사람좀 봐, 멋지지 않아?

 

뭐가? 저사람 얼굴이?

 

아니, 앉아서 노랠 하잖아. 어떻게 저런 목소리를 가진 사람이, 느리지도 않은 노래를,

 

앉아서 부를 수 있는 거야?

 

서있기 힘들었나부지. 방송도 아니고 클럽공연인데.

 

아니 힘든 사람이 저런 목소리를 어떻게 내냐고, 저렇게 발을 까딱거리면서.

 

거참 별게 다. 루시드폴도 그래서 좋아하는 거냐?

 

아, 그런가? 폴도 주로 앉아서 하지. 그러고보니 폴은, 복숭아뼈가 멋있었어. 크크.

 

노래하는데, 복숭아뼈를 대체 왜보는 건데? 또라이.

 

앉아서 노래하면 그런 게 다 보인단 말이야, 신발은 뭐를 신었나,

 

바짓단은 때타지 않았나, 양말은 신었나 안 신었나

 

누워서 하는 사람있음, 아주 졸도 하겠네

 

 

 

p.s. 언젠가 박준혁의 회사 동료라는 사람 글을 봤다.

 

그는 평범한 회사에 다니는 직장인.

 

바쁜 와중에 앨범을 만들었다는 게 놀랍다 했다.

 

저런 감성과 음성을 가진 사람이 하루 종일 책상 앞에서 입 꾹다물고 일하고 있다면 어떨까?

 

단지 앉아있다는 이유로 멋있을 수 있을까? 어쩌면 그의 얼굴조차

 

알아보지 못할 것이란 생각이 든다. 그러니 저사람이 음악을 멈추지 말았으면.

 

누구나, 누구나다.

 

자기 무대의 한 가운데, 그 모든 복잡함과 산란함과

 

치오르는 해방감을 단단히 누르고 앉아, 이봐 열정은 다스리는 맛이지, 라는 듯 노래부를 때..

 

당신은 최고다, 당신은 멋있다.

 

'songEr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Somnambulist  (8) 2010.04.07
언제가 행복해? 바로 지금.  (4) 2010.03.10
앉아서 노래하는 사람  (4) 2010.03.03
나도, 그리고 아마 그녀도  (6) 2010.02.26
당신도 우리를 보나요?  (8) 2010.02.19
찍을 수 없는 것  (12) 2010.02.13
Posted by shoopoonk 트랙백 1 : 댓글 4

hallway

2010.01.22 11:01 from luMière

 

 

 

 

 

 

 

 

 

 

 

 

 

 

 

 

 

 

 

 

 

 

 

 

 

 

 

 

 

 

 신기루 같은 저 창문을 봐, 나는 저기로 나갈 거야

 긴 어둠의 통로를 지나면 눈부신 빛이 있고, 얼굴로 불어오는 바람도 싫지 않아

 그리고 마음이 내키면 조금 미소도 지을 수 있을 거야

 

 하지만 있지, 저것이 정말로 창문이라면 말야

 나는 저문을 닫아걸고 가장 짙은 색의 커튼을 내리고

 아무도 깨우지 않는 잠을 자고 싶을 거라고 생각해

 

 그렇다면 애초에 창문 같은 건 필요 없지 않아? 라고 네가 말할 때

 우우웅, 조그 버튼이 눌러진 영화처럼 아득하게 뭉개지는 목소릴 들으며

 스르륵 잠들어버리는 것, 그런 것 말이야, 오오, 창문이란 건

 

 

 

 

 

 

 

 

 

 

 

 

 

 

 

 

 

 

 

 

 

 

 

 

 

'luMiè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둠나무숲  (7) 2010.02.03
우리 너무 멀다..  (6) 2010.01.27
hallway  (6) 2010.01.22
내가 아니라, 너야  (2) 2010.01.17
미안  (0) 2010.01.16
상관이, 없어  (0) 2010.01.08
Posted by shoopoonk 트랙백 0 : 댓글 6

 

 

 

 

 

 

 

 

 

 

 

 

 

 

 

 

 

 

 

 

 

 

 

 

Amanda Rogers - This beauty

 

 

 

엘라니스 모리셋, 토리 에이모스, 사라 맥클라클란, 나탈리 머천트

그리고 아만다 로저스..

유난히도 좋아했던 목소리의 계보, 아, 사랑하는 그녀들.

 

내가 느끼는 공통점을 말해보라면,

락의 감성을 기저에 둔, 비음 섞인 얇은 목소리, 라고 하면 될까나.

 

한때 아만다 로저스의 The end. 라는 곡에 미쳐서

거짓말 안 보태고 백번 이상은 들었던 것 같다

그리고 백번을 더 들으라고 해도 난 질리지 않을 것 같다

그곡을 올리고 싶지만, 온라인에 돌아다니는 파일이 없어 아쉽다

레디오헤드의 No surprises. 를 부른 것도 좋은데, 지금 내가 가진 거라곤

오래전 아이팟에 넣어놓은 두 개의 MP3 파일 뿐

심지어 CD를 살 수 있는 사이트 하나도

 

없다!

 

없어서, 안달이나는 바로 그점 때문에, 더 좋은지도 모른다.

무엇이 좋다는 것은, 때로 무척 곤욕스러운 일이다.

 

 

 

 

 

 

 

 

 

 

 

 

 

 

 

 

 

 

 

 

 

'songEr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절반의 얼굴  (4) 2010.01.20
유과와 마카로니에 관한, 꽤나 장황한 메시지  (10) 2010.01.16
내겐 너무 곤욕스러운 그녀  (0) 2010.01.14
휘파람, 이라는 메타포  (2) 2010.01.14
신경숙 냄새  (4) 2010.01.13
재능없는 자의 희망  (2) 2010.01.12
Posted by shoopoonk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