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이 닫힌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2.24 순간, (6)

순간,

2010.02.24 03:16 from luMière

0

 

 

 

 

 

 

 

 

 

 

 

 

 

 

 

 

 

 

 

 

 

 

 

 

 

 

 

 

 

 

 

 

 

 

 

 

 

 

 

 

 

 

 

 

 

 

  철커덩,

 

  표피의 감각이 감정이라는 핵심에 도달하는 것은

  순간이다

  그러나 절망적이게도

  중심으로 돌진해버린 것은, 다시 돌아나올 길이 없다

  그 막다른 골목에서 나는

  붉게 물드는 바다를, 그녀를, 보고 있었다

 

  철커덩, 빛이 닫힌다

  눈이 시다.

 

 

 

 

 

 

 

 

 

 

 

'luMiè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망도 뭣도 아니라  (6) 2010.03.05
너의 빨간 혀  (0) 2010.03.02
순간,  (6) 2010.02.24
그섬  (10) 2010.02.16
어둠나무숲  (7) 2010.02.03
우리 너무 멀다..  (6) 2010.01.27
Posted by shoopoonk 트랙백 0 : 댓글 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느림보 2010.02.24 06:35

    스티글리츠가 인물사진을 찍는다면. 딱 이렇겠네요.
    아침부터 눈이 호강합니다.

    • addr | edit/del 슈풍크 2010.02.24 15:51

      스티글리츠의 인물사진..
      아는 바가 없어 검색을 해봅니다.
      사진보다도 조지아 오키프의 말이 인상적이네요.

      "내 사진을 그의 사진전에 처음으로 전시한 것은
      앤더슨 갤러리에서였는데,
      여러사람들이 전시된 사진을 보고 그에게 부탁하기를
      그가 날 찍은 것처럼 자신들의 아내나 애인을 찍어주면
      좋겠다는 것이었다.

      알프레드는 웃음을 터뜨리고 말았다.
      알프레드처럼 아내나 애인을 찍으려면
      얼마나 가까운 관계가 되어야하는지
      그들은 이해하지 못한 것이다.

      그런 사실을 알았더라면 아무도 그에게
      그런 사진을 찍어달라고 부탁하지는 못할 것이다."

      피사체와의 거리에 대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좋은 숙제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느림보님 :)

    • addr | edit/del 느림보 2010.02.24 17:31

      http://www.kyushu-ns.ac.jp/~allan/Documents/CCEurope-04.html
      여기 첫 번째 사진을 연상했어요. 슈풍크님 사진 보면서.

    • addr | edit/del 슈풍크 2010.02.25 00:33

      와, 희뿌연 무언가가 그의 사진을 휘감고 있네요.
      수증기인지, 안개인지, 연기인지
      살아있는 입김 같다가도, 자욱한 한기 같고요.
      뭐라 할 수 없이 멋집니다.

    • addr | edit/del 느림보 2010.02.25 06:47

      그래서 슈풍크님께서 찍으신 사진을 보면서 과연 저 희뿌연 것이 무엇일까. 해변가에 피워놓은 모닥불일까 아니면 안개 일까. 아니면 엑토플라즘. 촬영자의 정념이 물화된 것일까. 별별 상상을 했으나 아직 정답은 오리무중.

    • addr | edit/del 슈풍크 2010.02.25 10:18

      정념이 물화된 것이에요,
      라고 왠지 말하고 싶지만요 ㅋㅋ